안성 히어로

보이스피싱 피해가 없는
안성을 만들고자
사명감으로 무장한
시민감시단이 등장했다!

안성 보이스피싱 시민감시단
도시와 농촌이 어우러진 안성. 자연경관만큼이나 평화로울 것만 같았던 안성에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본 시민들이 속출하고 있다. 2021년 안성시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는 총 175건으로 안성경찰서에서 하루 평균 3건의 신고를 받을 정도로 많다. 특히 보이스피싱 방법이 교활해지고, 요구하는 금액도 높아져 어르신들이 보이스피싱을 당했을 경우 금전적 피해는 물론 정신적 피해도 크다. 이에 안성시와 안성경찰서는 시민들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보이스피싱 시민감시단’을 운영하기로 협약했다.
‘보이스피싱 시민감시단’은 만 60세 이상 시민들만 지원할 수 있었으며 1년 이상 안성시 거주자, 경찰공무원, 행정공무원, 금융기관 퇴직자 등을 우대요건으로 선발했다. 이에 총 9명의 시민감시단이 구성되었고, 2022년의 첫 번째 월요일이었던 1월 3일 시민감시단의 발대식을 진행했다.
‘시민감시단’은 6월 30일까지 관내 금융기관에 배치되어 ATM(현금자동인출기)기기를 통해 다액을 인출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안성시와 안성경찰서는 시민감시단의 활동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하는 시점을 알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시민감시단이 활동하는 것만으로도 보이스피싱 가해자에들게 가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이스피싱 피해가 의심된다면
먼저 다가가 도움을 드릴 것입니다.”
김종서 시민감시단
9명의 시민감시단 중 김종서 시민감시단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2020년까지 약 30년간 경찰공무원으로 근무해왔다. 그리고 지금은 안성 시민들이 보이스피싱으로 인해 피해를 보기 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Q

경찰공무원 은퇴 후 보이스피싱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게 되셨습니다.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게 되신 계기는 무엇인가요?

경찰공무원으로 근무할 때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가 매년 늘어나고 있는 추세였습니다. 이에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면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면서 시민들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시나요?

먼저 금융기관에 들어온 시민들의 행동을 예의주시 할 것입니다. 그러다 보면 불안한 행동을 보인다던지, 휴대폰으로 통화를 하면서 입금을 하고 있다면 그분들에게 다가가 대화를 유도해 보고자 합니다. 대화를 하던 중 조금이나마 보이스피싱으로 의심이 된다면 천천히 설명을 드린 뒤 은행 관계자와 경찰서, 파출소에 연결해주는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Q

‘알고도 당하는 게 보이스피싱’ 이라는 말이 있는데요.
만약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보이스피싱 가해자들은 대화 스킬이 발달되어 있어 상대방을 안심시켜 범죄를 유도하는데요. 그렇기에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모르는 전화번호로 온 전화는 항상 의심하고 또 의심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면 제일 먼저 112에 신고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다음 금융기관에 연락하여 ‘계좌지급정지’ 신청을 해야 합니다. 그래야 더 큰 금액의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Q

보이스피싱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게 된 만큼 당찬 포부 한 말씀 해주세요.

안성시의 보이스피싱 시민감시단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진행하게 된 사업입니다. 그렇기에 더욱 사명감을 가지고 활동하여 안성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